Materialise e-Stage for SLA and DLP

Materialise e-Stage는 굉장히 강력한 알고리즘을 가지고 있어 특히 인건비 관련한 상당한 비용 절감의 결과를 낳습니다. SLA 빌드에 대한 데이터 준비 시간은 최대 95%까지 감소할 수 있으며 마감 작업 시간은 최대 25%까지 줄일 수 있습니다. 광범위한 파라미터 리스트 내에서 알고리즘을 변경하여 장비와 재료 그리고 파트의 기하학 구조에 맞게 최적화하여 빌드를 성공적으로 생성할 수 있게 합니다. 최신 버전인 Materialise e-Stage 7.0에서는 거싯 선호 파라미터를 소개하여 거싯 파라미터를 통해 최대 50%까지 재료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.

Save time on data preparation

Spending hours editing support structure could be a thing of the past. Materialise e-Stage is fully automated, due to an intelligent algorithm and extensive parameter set.

빌드 크래쉬의 위험을 줄일 수 있습니다

e-Stage에 의해 자동으로 생성된 서포트로 인적 오류는 제거됩니다. 서포트 생성이 필요한 모든 부분에 서포트가 생성됩니다.

Materialise e-Stage for Metal은 리코터에의해 야기되는 크래쉬를 방지하기 위하여 리코터 (‘horizontal top laod’ 파라미터)의 힘을 고려합니다. 뿐만 아니라, 이는 길고, 얇은 파트의 서포트 연결을 강화하므로 안정성을 보장하며 빌드 시 변형을 방지합니다. 파라미터 세팅 (‘horizontal connection height’ 파라미터)으로 연결들의 크기를 변경할 수 있습니다.

레진 사용을 감소 그리고 빌드 시간을 단축할 수 있습니다

거싯 파라미터 사용으로 파트와 파트의 연결을 강화하여 레진 사용을 감소하며 파트의 빌드 시간을 줄일 수 있습니다.

파트 마감 시간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

마감 작업을 최소한을 줄이기 위하여 Materialise e-Stage는 서포트 구조가 필요한 부분에만 생성되며 파트와의 접촉 부분을 회피합니다.

서포트 제거 시간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

서포트를 쉽게 제거하기 위해 Materialise e-Stage는 바늘같이 얇은 연결점을 생성합니다. 서포트 제거가 이토록 쉬워진 적이 없었습니다!

빌드 플랫폼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습니다

Materialise e-Stage는 Z 방향으로 파트 표면을 닿지 않고 파트를 네스팅할 수 있습니다. 미리 파트 사이의 간격을 고려하지 않고도 모든 파트들에 대한 파일을 하나의 e-Stage 파일로 생성할 수 있습니다. 파트당 하나의 파일 생성 또한 가능합니다. 이럴 경우에는 ‘파트 둘레의 최대 오프셋 (maximum offset around part)’ 파라미터로 서포트 구조의 너비를 제한함으로써 빌드 공간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습니다.

레진 배수를 향상할 수 있습니다

e-Stage의 오픈 다이아몬드 구조 덕분에 서포트 구조에 레진 갇힘을 방지합니다.

빌드 플레이트로부터 빌드를 쉽게 제거할 수 있습니다

파운데이션의 구멍은 (SLA를 위한) 톱이 파운데이션을 쉽게 지나갈 수 있게 합니다. (SLA 장비용)

베이스 플레이트는 빌드 플레이트 상에 힘을 동일하게 분포하게 생성됩니다. (DLP를 위한) 소형의 도구로도 쉽게 파트를 제거할 수 있습니다.

더 자세한 정보가 궁금하신가요? Materialise에게 소프트웨어 데모를 문의하세요. Materialise에게 문의하기